default_setNet1_2

사시 질환 환자, 9세 이하 아동이 절반이상 차지해

기사승인 2017.11.13  14:04:44

공유
default_news_ad1

- 2016년 총 진료환자 13만 2천여 명, 9세 이하 아동 6만 7천여 명으로 제일 많아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성상철)은 2011년~2016년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사시질환 진료를 받은 환자가 2011년 11만 9천여 명에서 2016년 13만 2천여 명으로 꾸준히 증가했다”고 밝혔다.

 

남성은 2011년 5만 9천여 명에서 2016년 6만 5천여 명으로 연평균 2.0% 증가했고, 여성은 6만 1천여 명에서 6만 7천여 명으로 연평균 2.0% 증가했다.
 

   
▲ 연도별 사시 질환 건강보험 진료환자 현황.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2016년 기준 연령대별 진료현황에 따르면 9세 이하 아동들이 6만 7천여 명으로 가장 많았고, 10대 3만 6천여 명, 20대 7천여 명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9세 이하 소아 및 아동은 전체 환자의 51%에 해당하여 가장 높게 나타났다.
 

   
▲ 지난 해 사시 질환 건강보험 연령별 성별 진료환자.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안과 김혜영 교수는 9세 이하 소아 및 아동 환자가 많은 이유에 관해 “대부분의 사시의 치료가 소아기에 이루어진다. 시력 발달이 약 8세 전후로 완성되므로 사시치료를 위한 안경 착용, 수술 등이 이 시기에 이루어진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에 따르면 가정에서도 확인해 볼 수 있는 사시의 증상에 관해 “▲한쪽 눈이 코나 귀 쪽으로 향해 있거나, ▲초점이 풀려 보일 수도 있고, ▲햇빛이나 밝은 빛을 보면 한 눈을 찡그리는 증상으로 보이기도 하며, ▲눈의 피로나 두통을 호소하거나 사물을 볼 때 머리를 한 쪽으로 돌리고 보거나, ▲턱을 치켜들거나 반대로 고개를 숙이는 증상, 또는 ▲머리를 한 쪽으로 갸우뚱하게 기울이는 등의 증상을 보인다”고 설명했다.

 

일반적으로 소아 사시환자의 경우 환자 자신은 증상이 없이 보호자 혹은 주변 사람들에 의해 발견되는 경우가 많으며, 만일 위와 같은 증상이 보이면 사시에 대한 검사가 필요하다.

 

김 교수에 따르면, 사시 질환의 원인으로는 정확히 알려져 있지 않으나 두 눈을 바로잡기 위한 융합력의 이상, 눈 근육이나 안와내 조직의 구조적이상, 조절에 따른 눈모음의 이상 등이 그 원인으로 추정된다. 영아 사시는 생후 6개월 이전에, 조절내사시는 18개월 경 나타나며, 간헐외사시는 3~4세 전후에 나타나기 시작한다.

 

사시치료는 크게 비수술적 치료와 수술적 치료로 나눌 수 있다. 비수술적 치료는 굴절이상이 있는 경우 안경을 착용하고, 필요에 따라 프리즘 안경을 고려할 수 있다. 또한 약시가 동반된 경우에는 이에 대한 치료가 필요하다.

 

수술적 치료의 경우 융합상태, 사시각의 크기, 환자의 나이 등을 고려하여 결정하게 된다. 사시 수술은 안구를 움직이는 근육의 위치를 옮기거나 길이를 조절하여 눈의 위치를 바로 잡아준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안과 김혜영 교수는 “시력이 완성되기 전에 사시가 나타나는 경우, 시력발달 장애로 인해 약시가 발생할 수 있는데, 약시의 치료는 반드시 8세 이전에 이루어져야 한다. 시력의 영향이 없는 경우라 하더라도 사시를 방치하면 양안시 기능장애로 입체시의 저하가 나타나며, 특히 사춘기 청소년의 경우 외관상의 이유로 심리적 위축을 야기할 수 있으므로 적절한 치료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김민석 기자 k-spirit@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안스피릿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